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0일 “자체 파악한 바에 따르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2007년 참여연대 사무총장 시절 포스코의 지원을 받아 1년간 해외연수에 다녀왔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떳떳하다면 포스코로부터 지원받은 해외 연수 비용의 상세 내역을 당장 공개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재벌 대기업을 비판하는 시민단체 사무총장이 대기업 돈을 받아 미국 연수를 다녀온 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입만 열면 적폐라 주장하는 이명박 정부 시절의 포스코에 대해 참여연대 사람은 뒤로 이런 짓을 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때 해외연수 선발과정은 더 이상했다. 포스코의 해외 연수생 선발은 전임 참여연대 사무총장이던 박원순 서울시장, YMCA 사무총장인 이학영 의원이 했다”며 “참여연대의 선후배끼리 포스코의 돈을 이렇게 써도 되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유 공동대표는 “남의 눈에 티끌은 보면서 제 눈의 들보를 보지 못하는 위선은 이 정부의 정체”라며 “문제가 더 불거지기 전에 김 원장을 빨리 해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감기관의 돈, 피감기관도 아닌 민간은행의 돈을 받아 출장을 간다는 것은 건전한 상식을 가진 의원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에 대해 청와대와 대통령이 ‘위법은 없다’고 감쌀수록 더 큰 역풍이 불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 공동대표는 2011년 7월 28일 ‘시대정신’과 ‘자유기업원’ 주최로 열린 ‘노동조합과 시민단체의 불합리한 실태 및 개선방안’ 세미나에서 한정석 미래 한국 편집위원이 발표한 자료를 근거로 이같이 주장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 자료에 따르면) 포스코 해외연수 선발이 2006년 노무현 정부 말인데, 2006년·2007년·2008년 이때 참여연대 같은 진보성향 시민단체 사람들이 포스코 지원받아서 연수 갔다고 돼 있다”며 “당시 김기식 원장은 비공개로 갔다고 돼 있다. 본인이 그때 미국 연수 경비를 어떻게 조달했는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 원장이 당시 미국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 연구원으로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김 원장과 포스코는 유 공동대표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금융감독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 원장은 연수와 관련해 포스코 측으로부터 지원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포스코청암재단도 “김 원장에게 해외연수를 지원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김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 착수와 함께 국회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