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5일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노사 대타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북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유승민과 함께하는 청년 정책 토크 배틀’라는 제목의 토론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도 문재인 정부에서 종합대책이라며 돈이 잔뜩 들어가는 정책을 또 발표했다”며 “그러나 제가 보기에는 우리 청년들이 실제 겪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진짜 얼마나 도움되느냐가 핵심이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는 결국 시장에서 나온다”며 “7급·9급 공무원이라도 왕창 뽑자고 했던 동기는 알겠지만 이런 대책이 보통의 청년들에게 어떤 도움을 주느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노사 대타협을 통해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1950년대 스웨덴에서 했듯, 대기업들은 세금 좀 더 내고 협력업체에는 납품단가 덜 후려치며 중소기업을 덜 착취해야 한다. 대신 노동조합은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노동자들을 위해 일자리 양보하고 해고의 자유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런 식으로 대타협을 이룬 나라들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기업과 근로자가 모두 잘 사는 복지국가 만들어 일자리를 지켰다”고 밝혔다.

또 “중소기업에서 대기업 임금의 50%가 아닌 80% 임금을 받게 되고 작업환경도 안전해지면 경제가 바뀌는 것”이라며 “저는 문재인 정부가 이런 방향으로 가는 것을 보고싶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스웨덴 모델이 진통 없이 머릿속에서만, 책상 위에서만 된 것이 아니다. 정치적 리더십을 발휘해 대기업과 노조가 모여 변화를 이뤄낸 것”이라며 “우리나라 노조조직률이 10%밖에 안되는데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에) 가입한 사람들은 근로시간 단축, 임금 등 모든 것을 자기들에게 유리하게 국회를 압박해 왔다. 이번 기회에 한 번 왕창 깼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