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때는 실컷 이용하더니 선거 끝나고 청산”
“친박 몇사람 정리하는 수준은 받아들일 수 없어”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28일 연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이 거론되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상황과 관련해 “화장만 하고 분칠만 해서 과연 뭐가 바뀌겠나”라고 맹비난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노원구 성민아트홀에서 ‘보수가 사는 길’이라는 제목의 강연회를 열고 “박 전 대통령을 출당시키고 친박들을 청산하면 보수가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진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선거 때는 실컷 표 얻으려고 이용해먹고, 선거가 끝나니 자기들이 살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다”며 “대통령을 정리하고 대통령한테 아부했던 몇 사람만 청산하면 대한민국의 보수는 그냥 다시 우뚝 설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최순실 사태는 보수가 오랫동안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반성하지 않고, 책임지지 않던 것이 누적돼 있다가 터진 사건에 불과하다”며 “그래서 바른정당이 어렵지만 새로운 길을 가보자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바른정당을 시작한 취지에 대해 “기득권의 편드는 것이 아니라 중산층·서민들이 제일 고통받는 문제를 해결하는 보수정당이 돼 보자”며 “깨끗하고 정의롭고 공정하고 자유롭고 평등하고 법을 지키는 이런 것들을 진보한테 빼앗기지 말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와서 당장 내년 지방선거 때문에 자유한국당에 백기들고 흡수돼서 투항해 들어간다면 우리는 뭐하려고 작년 그 난리를 치며 바른정당을 왜 만들었나”라며 “국민들이 얼마나 우습게 생각하겠나”라고 되물었다.

유 의원은 “한국당이 바른정당보다 훨씬 건전하고 깨끗한 개혁보수 정당이 된다면 두말 안 하고 한국당과 합치겠다”며 “그런데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는데 단순히 친박 몇사람 정리하는 수준에서 그친다면 저는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못박았다.

이어 홍 대표를 향해 “본인은 1심 유죄판결을 받아 당원권 정지였는데, 당헌·당규를 고쳐 대선에 출마하고 박 전 대통령은 당헌·당규에도 안맞게 1심 선고 전에 출당시킨다는 것인가”라며 “재판받는 박 전 대통령을 두고 선거 전후에 정치적 목적으로 그렇게 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재차 지적했다.

한편 유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절대 성공 못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한명숙 전 총리가 출소하는데 민주당에서 힘깨나 쓰는 사람들이 다 갔다”며 “3번의 재판에서 다 유죄가 나왔는데 마치 영웅이 출소하는 듯이 다 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 절대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그런 오만한 태도로는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유 의원은 이날 당내 기피 당직으로 분류되는 당의 재외국민위원회 위원장에 임명된 바 있다. 이혜훈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의원은 당에 할 수 있는 일 중 가장 어렵고 힘들어 하려는 사람이 없는 일을 맡겠다고 자처했다”며 임명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유 의원은 이날 강연 중간에도 입당을 추천하기도 하고 시민들과 일일이 사인과 사진촬영에 응하는 등 적극적인 당 홍보 활동을 벌였다.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