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최근 청와대가 북한이 쏜 단거리 발사체를 방사포라고 발표했다가 군이 탄도미사일이라고 수정한 과정을 지적하며 이에 대한 진상조사 필요성을 언급했다.

29일 민생탐방 차원에서 전북 전주를 찾은 바른정당 지도부는 이날도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이어가자 현장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 함께한 유 의원은 “(26일 청와대의 ‘방사포 발표’는) 문재인 정부와 청와대, 국방부가 외교안보의 엄중한 현실에 대해 얼마나 안이하게 대처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군사적 팩트를 고의로 왜곡해서 국민을 기만했다면 청와대 관계자와 국방부 관계자, 모든 사람에게 엄정하게 조사를 해서 확실한 책임을 물어야 우리 군과 안보의 기강이 바로 선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오늘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김정은이 공언한대로 괌 주변 해역 30~40킬로미터 반경에 6발의 탄도미사일을 쏘겠다는 데서 방향만 틀었을 뿐, 일본 본토를 넘어 태평양으로 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는 이유는 명백하다”며 “핵보유국의 지위를 인정받고 주한미군 철수를 포함하는 평화협정을 체결해서 우리를 제치고 미국과 대화해 자기가 원하는 것을 얻겠다는 아주 오래된 전략을 하나씩 실천하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유 의원은 “지금은 대화를 구걸할 때가 절대 아니다”라며 “한미동맹을 강화하면서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어떻게 효과적 대응하고, 억제하고, 북으로 하여금 결국엔 대화의 테이블로 나오지 않을 수 없도록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하는 것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