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방위원장을 역임한 유승민 바른정당은 의원은 지난 18일 강원도 철원 육군 사격장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사격장 사망사고와 관련해 사고원인 규명과 함께 군 의료 시스템 개선을 촉구했다.

유 의원은 지난 21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적과 전투가 벌어진 것도 아닌데 훈련 중에 어이없는 사고로 목숨을 잃고 심하게 부상당한 젊은 군인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는 말밖에는 할 말이 없다”며 밝혔다.

그는 “유가족들과 전우들의 슬픈 울음 속에 우리는 두 젊은이를 떠나보내야 했다”며 “젊은 두 영혼의 명복을 빌고 부상자들의 쾌유를 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군은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서 반드시 근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순직자에 대한 예우, 부상자에 대한 치료와 예우에도 전적으로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런 사고가 반복돼도 고쳐지지 않은 우리 군 의료체계의 고질적인 문제를 이번 기회에 꼭 해결해야 한다”며 “지금 군병원은 민간병원에 비해 의료수준이 훨씬 낮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화상과 골절상을 당한 부상자들이 군병원을 못 믿어 민간병원으로 간 것이 단적인 증거”라며 “응급 후송헬기, 앰뷸란스 등 응급치료부터 질적, 양적으로 수준을 대폭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군병원은 최소한 총상, 자상, 화상, 골절상, 외상후스트레스장애, 피부이식, 로봇 의수·의족과 같이 군인의 생명을 지키는데 꼭 필요한 분야에서는 최고의 수준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군 의료체계 전반을 개혁하고 최고 수준의 의료진과 시설을 확보하도록 획기적으로 투자해야 한다”며 “이런 노력이 진정한 국방개혁 아니겠냐.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바라며, 국회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