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숙원사업인 ‘K2 이전’이 본격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대구시는 23일 K2 이전건의서 수정안을 국방부에 제출했다. 국방부가 사업시행을 최종 확정하면 대구시는 10년 후인 2025년 K2이전사업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수정안은 지난해 5월 대구시가 제출한 K2 이전건의서를 국방부와 공군, 대구시가 협의체를 구성해 보완한 K2 이전사업의 마스터플랜이다. K2 이전사업 시행 및 재원조달 방안이나 종전부지 활용계획, 신기지 이전지역 지원계획 등의 내용을 담았다.

수정안에 따르면 K2 신기지의 시설규모는 약 15.3㎢(460만평)로 이 중 시설배치 면적은 11.7㎢(약 350만평)이다. 나머지 3.6㎢(약 110만평)은 ‘소음완충지역’으로 현재 K2에서 운용하는 최신예 기종인 F-15K의 안정적 운용과 주변 지역의 소음영향 최소화를 위한 규모다. 이는 가장 최근에 건설된 공군기지인 서산(해미)기지를 모델로 했다.

K2 이전에 소요되는 총사업비는 애초(3.5조원)보다 2배 이상 늘어난 7조 500억원 정도다. 여기에는 신기지 건설비용으로 5조 7천600억원, 이전 주변지역 지원비용 2천600억원, 종전부지 개발비용 7천100억원, 자본비용 3천200억원 등이 포함된다.

대구시 이원재 K2이전추진단장은 “건의서 작성 당시에는 공군으로부터 상세한 시설소요가 제시되지 않는 상태에서 민간공항인 제주공항 건설사례를 참고하여 개략적으로 건설비를 산출한 것”이라며 “향후 증액을 예상했지만 장래 협상에 대비하여 최소한의 사업비만을 제시해 수정안에서 금액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