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연구원 239억· K-medical 건립 20억 메디시티 원동력

3D융합산업 338억·로봇 클러스터 216억 창조경제 견인

대구시는 2016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전년도에 비해 1천185억원이 증액된 3조3천432억원(경상적 복지비, 교부세 제외)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에 따라 대구시 차세대 주력산업인 물`의료`에너지산업, 광역교통망 구축 사업 등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물`의료`에너지산업

대구시는 2016년 ‘물산업 클러스터 조성’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올해 국비 985억원을 확보, 블루골드로 불리는 물산업의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 기존의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357억원), 한국뇌연구원 운영(239억원) 외에도 첨단임상시험센터(8억2천만원), K-Medical(외국의료인력연수원) 건립(20억원), 한방의료체험타운 조성(10억원), 의료기술시험훈련원 설립(40억원), 인체유래 바이오신소재 개발(30억원) 등이 신규사업으로 반영돼 세계적인 의료 R&D 허브 구축 및 메디시티로 발돋움하는 원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스마트그리드 확산 사업(314억원)과 국가산업단지 블록형 마이크로그리드 구축(120억원), 폐기물 에너지화(SRF) 사업(157억원) 등을 위한 국비도 확보, 미래 먹거리 산업인 에너지산업 육성에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게 됐다.

매일신문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