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 대표적 숙원사업인 ‘K2 공군기지’ 이전 계획이 윤곽을 드러냈다. 대구시는 ‘K2 이전 건의서’ 수정안을 확정해 국방부에 제출했다. 수정안은 이미 국방부, 공군과 충분한 협의를 거친 것이어서 이전 작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수정안을 보면 K2 이전 후 신시가지 규모는 총 면적이 15.3㎢(463만 평)에 이른다. 현재 기지 면적(K2+대구공항) 6.7㎢의 2.3배다. 이 가운데 실제 시설면적은 11.7㎢이고 나머지 3.6㎢는 소음 완충 지역이다. 총사업비는 7조5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사업비는 종전 부지에 대한 개발 수익으로 충당한다. 사업비 충당을 위해 주택건설용지 면적을 당초 건의서에서 밝힌 15%보다 2배인 30%로 늘렸다. 상업 업무용지 면적도 11%에서 14%로 늘어났다. 반면 산업레저 용지는 24%에서 11%로, 기반시설 부지는 50%에서 45%로 줄였다. 국방부는 자문회의와 평가위원회를 열어 타당성을 평가해 이르면 내년 1월쯤 이전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한다.

매일신문 사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