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은 2일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 일정을 당론으로 정한 것이 마치 탄핵을 거부하고 반대하는 것으로 비쳐지는데, 그것은 오해”라고 말했다.

여권 차기 대선주자 가운데 한 명인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지적한 뒤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여야가 이에 대해 협상을 하고 결렬되면 탄핵 표결에 동참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면서 “저희마저 탄핵을 거부하는 듯 오해하는 것은 바로 잡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박 대통령에 대해 “최대한 늦춰도 내년 4월말 이전에 자진 사임을 하는 동시에 2선 후퇴를 밝히면서 총리에게 권한을 이양하는 부분에 대해 본인의 입으로 분명히 밝히지 않으면 여야 협상이 안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그러면 탄핵 일정을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의원은 야당에서 추진하는 ‘5일 탄핵안 표결’에 대해서는 “실제 열릴지 안 열릴지 모르겠지만 만약 표결을 위한 본회의가 열리면 다시 고민해 보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다만 “야당에 촉구하고 싶은 것은 우리가 대통령에게 자진사퇴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한 상황에서 여야 협상을 해보고 (안되면) 9일 탄핵 표결을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