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은 10일 “재창당이라는 이름이든 뭐든 당의 혁명적인 변화가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강연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이 완전히 새롭게 다시 환골탈태 해야한다는 것은 국민의 명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이런 위중한 시기에 국민들 눈에 당이 친박, 비박으로 싸우는 모습을 비추는 것은 좋지 않다”며 “공멸의 위기인데 친박이든, 비박이든 같이 모여서 당의 살길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