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은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국민의 분노를 누그러뜨리기엔 크게 모자랐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언론에 보낸 보도자료 에서 “(박 대통령이 담화에서) 국민이 듣고 싶은 모든 진실을 고백하지 않고, 또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생각을 분명히 밝히지 않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이어 “이제 정치권이 나서서 이번 국기문란 사태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아나서야 할 때”라며 “여야가 사태 해결책을 논의해서 합이하고 대통령은 정치권의 합의를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