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의 끝장 보수와 유승민의 좌클릭 보수, 새누리당의 색깔 전쟁은 제2라운드를 맞고 있다. 시간은 유승민의 편이다. 끝장 보수는 이번 총선에서 처절하게 심판을 받았다. 더 이상 간판을 유지하기 어렵다. 유승민의 ‘사회적 경제’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친박은 “정체성이 무너진다”며 유승민의 복당을 거부하고 있지만 웃기는 소리다. 새누리의 정체성이 언제부터 끝장 보수뿐이었나. 경제민주화를 긴급 수혈해 집권에 성공한 게 바로 박근혜 대통령 아닌가. 보수좌파 유승민의 복당이 새누리의 판을 바꿀 것이다.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