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의원이 대권을 위해 넘어야 할 산은 ‘배신의 정치’다. 청와대와의 관계 정상화가 ‘유승민 정치’의 최대 과제인 것이다. 유 의원은 이번 총선 당선소감에서 “보수의 진정한 개혁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길을 찾아보겠다. 그 길로 매진하는 것만이 국민의 민심에 제가 대답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 길의 문턱은 청와대와의 관계 정상화다.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