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계 인사들이 가슴속 앙금을 거리낌 없이 표출하고 있는 건 총선 결과를 ‘그들 탓’으로 떠넘기기 위한 것 아닌가. 친박계가 그간 박근혜 대통령을 맹 목적으로 추종하면서 살생부 논란과 공천 배제 시비를 빚은 것은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유 의원을 당에서 밀어내기 위해 마지막까지 해당 지역구 (대구 동을)에 공천을 하지 않는 꼼수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지 않았던가. 친 박계가 선거운동 중에는 ‘계파 갈등을 않겠다’며 비빔밥을 함께 먹다가 선거 가 끝나자마자 자리와 복당을 놓고 암투를 벌이는 모습은 가소롭기만 하다. 아스팔트에 무릎 꿇고 석고대죄하던 자세는 다 어디로 갔다는 말인가.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