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으로 출마한 유승민 의원(대구 동을)이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서 4선 의원이 됐다.

“어떤 권력도 국민을 이길 수는 없다”는 말을 남기고 새누리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선택했던 유승민 의원은 험로를 택했으나 결국 당선됐다.

반면 유 의원의 ‘해피엔딩’과는 대조적으로 그를 사실상 내쫓다시피 했던 ‘친정’ 새누리당은 예상을 뛰어넘는 참담한 패배를 맛봤다.

막판까지 새누리당 공천 파동의 중심에 있던 유 의원이 당내 주류인 친박(친박근혜)계에 의해 결국 공천에서 배제되자 남긴 무소속 출마의 변이 이번 총선에서 어느 정도 현실화된 셈이다.

유 의원은 특히 이번 총선을 통해 대권 레이스 초반 가장 유력한 여권 성향 주자로 급부상했다는 평가다.

전문보기